명절때 타지생활하는 딸을 위한 엄마의 요리, 이제는 딸이 만들어 봅니다. - 돼지갈비찜 -

타지 생활을 한 지  꽤 되었네요..


저는 시골집에 잘 가지 않는 편입니다..

차 타고 가는 비용도 그렇고.. 다녀오고 나면 그 허전함에..

 명절때나 부모님 생신.. 이럴 때는 제외하고는 잘 가지 않지요..

참 무심한 딸래미..

저희집은 큰집이 아니기에 명절이라고 따로 음식을 하지 않지만..

 딸래미가 오는 명절 때면.. 저희 엄마가 꼭 해 놓는 음식이 있습니다.


그건 바로 돼지갈비찜~!

제가 고기를 좋아하는데.. 명절 내내 맘껏 먹으라고 한가득 만들어 놓으신다지요..

그러면..저는 명절내내 그 돼지갈비 먹으면 살을 찌우고 ^^;;

매번 먹기만 했던 돼지갈비찜을 이번에는 제가 도전해 보았습니다~!!

재료 : 돼지갈비, 감자, 당근

소스 : 간장 12큰술, 양파 반개, 참기름 1큰술, 다진마늘 2큰술, 후추 약간
그리고.. 원래는 배를 넣어야 하지만~! 저는 배 음료를 넣었어요.
배 음료자체가 달기에 설탕, 올리고당 등등은 따로 넣지 않았습니다.


먼저 돼지갈비는 찬물에 담아 핏물을 빼야겠지요~?

2시간 정도 담근 것 같아요.

중간 중간 물을 바꿔주기도 하고 기름기도 살짝 제거해주면 된답니다.


돼지갈비 핏물을 빼는 동안.. 소스를 준비해 볼까요~?

우선 양파 반개는 믹서기에 갈아주었습니다.


간장 12큰술, 참기름 1큰술, 다진마늘 2큰술, 후추 약간그리고 양파 갈은 것을 넣어주었어요.



그리고..배는 비싸서 살 생각 못하고..


얼마전에 이웃 블로거님이 배음료로 만들었는데 맛잇었다는 글을 기억하고~!


저도 마트에서 배 음료를 사왔답니다.


이 배음료 자체에 설탕 같은거 들어가서 달기에.. 따로 단 맛을 내는 것들은 넣지 않고


배음료 3분의 2정도만 넣어주었어요.


처음에는 반 정도 넣었다가 소스 간을 보면서 더 첨가했어요.


이건 개인 기호에 따라 맞추는게 좋겠지요?




그렇게해서..완성된 소스~!!

처음으로... 파는게 아니라 직접 소스를 만들어 보았네요... ㅜ^ㅜ


그리고 소스에 돼지갈비를 넣었어요..

약 한시간정도 재워두었는데요..

시간이 된다면 더 재어서 하면 좋을 것 같아요.

전 배고파서.... -0-;;


여기에 손질한 야채를 넣어주어요.

야채는 큼직큼직하게~!!


여기서 번외~!

냉동실에 꽁꽁 숨어 있던 떡볶이 떡이 생각이 나서..

이번 돼지갈비찜을 할 때 넣어봤는데요..

음.. 은근 괜찮네요 ㅎㅎㅎ


제가 돼지갈비찜을 할 때 사용한 건..요 쿠쿠밥솥~!

쿠쿠에 있는 만능찜 기능으로 35분 설정을 한 후에 압력취사 누르면 끝~!

따로 물을 넣지 않아도. 양념장과 갈비 등등에서 나오는 수분이 있기에 괜찮답니다.


짠~!

쿠쿠 밥솥으로 만들면 처음 넣었던 그 모양 그대로 나오는게 좋은 것 같아요.


드디어 돼지갈비찜완성~!!

시골집에서는 가스불에 압력밥솥에 해서 항상 긴장하면서 지켜야 했는데.. 우후후..

쿠쿠밥솥에 맡기니까..그런 걱정없이..

인터넷 하면서 다 되었다는 소리를 기다리기만 하면 되니까 편하네요 ^^



압력밥솥에 하였더니 아주 푹~ 잘 쪄졌어요~ >.<

감자도 당근도 잘익고..

고기도 한번에 뼈와 살이 분리되고.. ^^

이렇게 쏙 ~! 하고 분리되어야 잘 익었다는 표시죠? 맛도 좋구요 ^^


고기도 부들부들~ >.<

소스에 오래 재워두지 않아서 좀 걱정을 했는데..

높은 압력에서 쪄서 그런지.. 다행히 부드러운 맛이 잘 나왔네요 ^^


엄마~! 이번 명절엔 내가 만들께요~ >.<


                                                                                           - 쿠쿠 홈시스요리미션 이벤트 응모 포스팅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푸드마트에서 주문한 돼지불고기감으로~! 매콤달콤 맛난 불고기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

오늘도.. 가람양표 야매 요리 시간입니다.. 후후훗~!!


우선..고기 준비~!!

푸드마트에서 주문한 도드람포크 뒷다리살 입니다. ^^

마트가서 사면.. 앞다리살이 맛있다고 추천을 하는데요..

개인적으로.. 겹살양을 제외하고는 비계가 많은 것을 좋아하지 않은지라..

전 뒷다리살이 더 좋더라구요..

살고기도 많고. 가격도 저렴하고.. +.+


그리고 준비한 야채들~!!

양배추, 양파, 당근, 버섯, 호박 등등을 손직해 두었습니다.

깻잎도 넣고 싶었는데.. ㅎㅎㅎ 비싸서 못 사왔어요.. ㅡ.ㅡ;;

여기에.. 고추도 넣으면 되는데..... 깜빡했네요.. 하하하.. ^0^;;;

이래서 야매 요리라는..;;;


자~ 이제 볼에 돼지고기를 넣구요..

누린내 제거를 위해 청주(라 쓰고 소주를 넣는..;;)랑 후추가루 살짝~! 넣고..

준비한 야채를 넣어 준답니다..

그 다음은........ 소스........~!

직접 만들면..좋겠지만...


전..요거 사용~! ㅎㅎㅎ

주로 시중에 파는 불고기용 소스를 구입해서 사용한다죠..

여기에 취행에 따라 고추장을 좀 더 넣어서 사용하면 좋더라구요..

야매 자취생 요리사에게 넘 많은 것을 바라지 마셔요~! ㅋㅋ


그럼.. 고기에 소스 투하~!!!


주물주물~!! 양념이 골고루 베일 수 있게 섞어준답ㄴ디ㅏ.

중가에 부드러운 육질도 확인해 주면서 ㅎㅎㅎ

잠시 숙성 좀 되라고 방치(??)를 해 두고는 고기를 익힐 준비를 합니다.



자~~ 맛난 돼지불고기가 나왔어요~~ ><

매콤하면서도 달콤한 맛난 아이랍니다. ^^

요거 하나면..오늘 밥반찬도 끝나겠지요?

역쉬.. 고기 반찬이 좋아~~ >.<




- 푸디아 활동으로 지원을 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돼지고기 장조림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0^V

저는..소고기를 잘 못 먹는 관계로.. 장조림하면 무조건~!! 돼지고기를 떠오르는데..

소고기를 떠올리는 분도 많더군요.. 쩝..

하지만.. 저에게 있어서~!! 장조림은 돼지고기~!!!

맛난 돼지고기 장조림 만들기로 들어가보겠습니다~!!

참고로.. 가람양표 야매요리입니다..ㅋㅋ

다른분은 어찌 요리하나 검색해보니.. 저와는 좀 다르더라구요.. 전 넣지 않는 것도 있지만..

모로가든~! 맛있으면 된다~! 라는 생각으로.. 전.. 제 스탈~대로 만들어 먹고 삽니다..ㅋㅋ


먼저 고기 준비~!!

역시나 푸디아 활동으로 얻게 된 돼지고기입니다. +.+

손질이고 뭐고..할거 없이.. 비계 하나 보이지 ㅇ낳고 깨끗하고.

고기결까지 예쁘게 보이는 아이랍니다..

이거 보면서.. 장조림 고기가 이렇게 이쁘게도 생겼구나.. +.+ 하고 눈을 반짝여 보았답니다.. ㅎㅎ


저런건.. 뭐가 좋다고 이야기 해야 하는 걸까요?? @@

고기가,.. 정말 예쁘지 않나요? +.+

고기가 500g 인데요..큰 덩어리 3개랑 작은 덩어리 하나가 담아있었어요.


먼저 고기를 찬물에 담가서 핏물을 뺴줍니다.

요건 별로 뺴줄 핏물이 없더라구요.. 다른거 준비하는 동안 한 30분 정도만 담가둔 것 같아요.


그리고 난 후 큰덩어리는 반으로 잘라서 사용했답니다.

물에 고기를 넣고 1차로 가열~!!

이 떄 고기 잡내 좀 없어 지라고..후추랑.. 남은 소주 투하~!!

자취생 집에는 정종따위는 없어요.. ㅡㅡ


고기가 익으면 꺼내줍니다.

저는.보통 감으로 요리를 하는지라.. 이 정도면 되겠지.. 적당히~! 하는 전형적인 한국인 스타일..;;

암튼.. 고기가 적당히(핏물이 나오지 않을 정도라고 합니다.) 익으면 꺼내줍니다.


그리고 난 후에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줍니다.

고기결이 잘 보여서 손으로 쫙쫙 잘 찢어지지만..뜨거운건 어쩔 수 없네요..

호호~~ >.<

손 데는줄 알았어요..ㅜ^ㅜ

그래도.. 칼로 써는 것보다..손으로 찢는 것이 더 맛난 것 같아요 ^ㅡ^V


여기에.. 물 조금 넣고.. 간장 적당히~! 마늘, 파 넣고.. 고추도 보이길래 몇 개 투하해 주었어요.. ㅋㅋ

저 정말.. 수저도 사용안하고 적당~히 넣는 타입인지라.. ^^;;

설명이 저리 되네요.. ㅋㅋ

간장은 본인의 식성에 따라 맞춰서 넣는건지라.. 전.. 짜게 먹지 않기에 색만 어느정도 나오면 되거든요..

ㅎㅎㅎ

그래서 한 바퀴 정도 둘러주면 끝~! 입니다..ㅎㅎ;;


그리고 나서.. 쫄여주면..요리 끝~!!

마지막에 꺠소금을 솔솔~~ 뿌려줘야 하는데 .. 깜빡했다.. -0-

그래도... 먹는건 맛나게 먹을 수 있답니다. ㅡ.ㅡV


- 푸디아 활동으로 지원 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겉은 바삭바삭하지만.. 속은 촉촉하니 육즙이 살아 있는 돈까스를 만들어 볼 요량으로

이번달에는 푸드마트에서 괴기 좀 샀습니다..ㅋㅋ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푸디아 활동을..고기로 장식하기로 하고는 총 3종류를 구입했답니다. ^^

종류는 3가지~! 회사는 같은 곳이라 한꺼번에 묶여서배송이 되어 왔어요.



첫번 째 고기~!! 돈까스를 만들기 위한 등심이랍니다.

500 g 이고..

8조각이 들어 있었답니다.

국내산 생돼지고기~!!

HACCP 인증 마크도 찍혀 있고.. 유통기한도 적혀 있네요.. @@

사이트에 가면 설명이 뭐라뭐라 적혀 있는데요.. 그러거.. 쿨~하게 넘겨주고..


그저.. 고기의 상태를 볼 뿐이지요..

선홍빛의 예쁜 고기.. +.+

오..상태 좋은데~? 바로 돈까스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도록 다져져서 왔네요 ^^

좋아요~~ ^0^


고기는 소금이랑 후추로 밑간을 해 두구요..


그 다음에 준비할거는..빵가루, 계란물, 밀가루 입니다.

어려울거 없지요? ^^


`그리고는.. 순서대로 고기를 퐁당하면 된답니다

밀가루, 계란물, 빵가루..

골고루 묻혀만 주면.. 끝~!

참 쉽죠~~ ^0^V


이걸 한 번에 먹기에는 다 많기에..

만들어서 비닐봉지에 돈까스가 닿지 않게 넣은 후에 (2~3개 정도 들어감)

냉동실로 고고씽~~ 이러면 나중에 먹고 싶을때 꺼내서 먹기 편하다죠 ㅎㅎ

그리고..시식용으로 하나를 구워보았습니다.


노릇노릇하니 먹음직스럽게 돈까스가 구워졌네요.. ^^


돈까스를 잘라 보았더니..

오..육즙이 좋네~! 라는 말이 나오네요..

요거 잘라서 먹는데..

"아~! 촉촉하다는게 이런거구나.. "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평소에 돈까스를 만들어 먹는 방법과 다른 것이 없는데..

달라진 것이 있다면..고기가 바뀌었다는거?

동생이 맛있다면서..여기 값 별 차이 없으면 이쪽에서 계속 시켜 먹자고 하네요.. ㅎㅎ

저도.. 촉촉함이 느껴지는 고기의 맛에 반해버렸어요~~ >.<


- 푸디아로 지원을 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더운 여름에는 시원한 음식을 먹으면서.. 더위를 이겨내는 것도 좋지만..

때로는 이열치열~!!

땀 쫘~~ㄱ!! 빼면서 더위를 이겨내는 것도 좋지요? ^^

여름철 보양식으로.. 꼬기~!를 먹기로 했답니다.


오늘의 요리

매운해물갈비찜

재료 : 돼지갈비, 야채(새송이버섯, 당근, 양파, 감자),
 해산물(오징어, 새우, 조갯살 등) , 청량고추

양념장 (고춧가루 3큰술, 고추장 1큰술, 간장 1큰술, 정종 2큰술, 매실액 2큰술, 마늘 다진 것,
양파, 과일 갈은 것)



먼저 고기는.. 물에 담가서 핏물을 빼야겠지요?

한시간정도 물에 담그는데.. 중간 중간 물을 갈아 주었답니다. ^^


 
고기를 담가 놓은 동안 양념장을 준비했어요 ^^

 
동생이 양념장 직접 만든다고 어찌나 구박을 하던지... ㅜㅜ

 
인터넷 검색해서 제가 만들 수 있는 스탈을 선택한 후에.. 약간 변형을 해 봤어요..

바로 과일~!!

설탕이나 올리고당이 아닌 과일의 순수한 단맛을 느끼고 싶어서..

과일을 잘게 썰어 넣어주었답니다. ^^

사실.. 집에 강판이나 믹서기가 없어서.. -0-;;

압력밥솥에 찌면.. 알아서 사라지겠지.. ;;; 라는 생각으로 잘게 다져 넣었지요 ^^;;


야채들은 씻어서 깍둑썰기를 해서 준비했어요.

큼직큼직하게 준비했어야 하는데..

전 좀 작게 한 것 같아요..

아.. 그러고 보니.. 양파도 넣었네..  먹을 때 양파를 구경 못한 것 같은데..;;


이건.. 냉동해산물이예요.

생물을 사용하고 싶기는 했지만..

요즘 물가가.. ㅡㅜ

그래서.. 냉동으로 해물모듬이 있는 걸 구입해왔는데..

괜찮은 것 같아요 ^^

가격도 저렴하게 들고.. 다양하게 먹을 수 있고~ ^^


재료 준비가 끝났다면.. 이제 담아 볼까요?

오늘은.. 쿠쿠밥솥에 요리를 할꺼라~

밥솥에 재료들 투하~!! ^^

갈비 넣고 양념 슬쩍 발라주고~

해물 넣어주고~ 또 양념 넣어주고~

마지막으로 야채투하~!!


마지막으로 쿠쿠밥솥의 만능찜 기능을 선택하면!!!

끝~!!

쿠쿠의 다양한 기능 덕분에.. 요리하는 부담을 줄이는 것 같아요..

요 갈비찜.. 저 첨 만들어 보는거예요.. ^0^;;



이젠 기다리기만 하면 된답니다. ^^

기다리는 동안 컴퓨터 하면서 놀았는데..

칙칙칙~ 소리와 함께 맛난 냄새가 솔솔 나오네요..

아..생애 첫 갈비찜인데.. +.+

잘 될려나~?


드디어 매운해물갈비찜이 완성되었습니다~!!

물을 넣지 않았는데도..

고기랑 야채에서 나온 수분으로만으로도 한강이 되었네요.. @@

동생이 보더니..밥 비벼 먹기 딱 좋겠네요..ㅋㅋ

이열치열 맛난 음식을 만드는 것도 좋지만.. 불 앞에서 요리하려면 힘드는데..

쿠쿠 밥솥에 넣고 기다리기만 하면 되니까..
 
불 앞에서 요리하느냐고 먹기도 지치는 일이 없어서 좋네요 ^^
 
게다가.. 뒤적뒤적 하지 않아도.. 압력으로 푹~! 쪄주니까..
양념도 골고루 배어나서.. 맛나게 즐길 수 있게 만들어 진 것 같아요 ^^


냠냠냠~!!

매콤한 갈비찜으로 오늘 땀 좀 뻈어요..ㅎㅎ

그런데.. 감자가 안습이였어요..

좀 더 크게 자를껄.. 안 익을까 걱정해서 작게 했더니.. 스물스물 사라지네요.. -0-;;

맛잇는데..쩝..

다음에는 큼직큼직하게 해야겠어요 ^^


맛있게 냠냠냠~!!

고기 먹으면서 올 여름을 버텨보자구요~! ^0^V


- 쿠쿠홈시스 요리미션 이벤트 응모 포스팅입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먹어본집2010.10.08 09:30
여기는 전에 포스팅을 한 적이 있는 곳인데요..


제 동생이 생일을 맞이해서..맛난거 사준다고 하니.. 꼬기 먹고 싶다고 해서.. 갔습니다.

요즘 채소값이 비싸서..

그전처럼 채소를 줄까? 하는 마음으로 갔습니다.



그런데..

채소값이 비싼 이 시점에서도~! 여전히 야채가 푸짐하게 나왔어요~~ >.<

게다가 이름 모를 아이도 하나 있네요.. ㅡㅡ

몬지는 모르겠지만..

냄새를 맡는 순간.. " 나 몸에 좋은 아이예요~" 라는 느낌이 팍팍 났어요.. ㅡ.ㅡ;;

지금도 손에서 냄새가 나는 것 같군요.. 그닥.. 마음에 들지는 않아요.;

r

그런데.. 여전히 푸짐하게 나오는게 아니라..

더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0-


그 귀한 금치도..듬뿍 나왔네요.. +.+


이건 전에 없던 건데.. 새로이 추가된 것~!

원래는 집에서 한 거 아니면 좋아하지 않지만.. 때가 때인만큼.. 아낌없이 먹어주었어요..



그리고~ 동생이 먹고 싶다던 항정살과 갈매기살~!

갈매기살이라는 것은 처음 맛보는데요..
동생도 어떤건지 궁금해서 시켰다고 하네요^^

살고기가 많은데. 구우면서 "왠지 소고기 생각나~" 하면서 구웠어요.

살고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질기거나 퍽퍽하지 않아서 괜찮네요.

하지만.. 전 겹살양이 더 좋다는거~ ㅎㅎ

아저비께서 겹살을 잘 안드시고.. 살고기가 있는 부분을 주로 드시는데..

갈매기살을 드시면 좋겠다고 생각이 들더군요.



채소에 금치도 있기에.. 싸먹었어요~~ >.<

그리고 기념샷도~ ㅎㅎㅎ


고기에 채소를 싸 먹는다고 하지만.. 여기는 그런 걱정없이~

맘껏 싸먹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 석쇠한마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담빛
리뷰/음식2010.09.27 20:18
얼마전부터 전단지 중에서 석쇠구이라는 곳이 붙이기 시작했네요.

그냥 지나치다가..

맛있을까? 하는 생각으로 동생과 함께 맛보기에 나섰어요 ^ㅡ^


2인분부터 있었는데..
배가 무지 고프고..  3인분부터 오징어가 있길래.. 3인분으로 주문했어요.. +.+


그래서 왔습니다.

석쇠구, 오징어무침, 쌈, 계란찜, 돈까스


석쇠구이예요.
랩에 쌓여 왔는데.. 따끈따끈해서 김이 서렸네요 ^^
돼지고기인데.. 살코기로 되어 있어서~~ 넘넘 마음에 들었어요~~ >.<

매콤하면서도.. 연탄불에 끄을은 맛이랄까요?
그 탄맛이 살짝 나는게.. 좋더라구요 ^^


이건 함께 온 돈까스예요.
딱 봐도..

나 냉동 출신이야~

하고 말하고 있지요..
그래서 안 먹었어요.. ㅡㅡ
난.. 냉동은 그닥인 여자니까~

그래도 음식은 남기면 안돼니까.. 동생이 다 먹어버렸어요. ㅋㅋㅋ


전.. 오징어무침이 아니라 오징어볶음인 줄 알고 3인분짜리를 주문했는데..
써 있기는 오징어무침이라 써 있고.. 읽기는 오징어볶음이라고 읽어 버린 사태네요...;;

실망감을 안고 먹었는데..
오잉~ 새콤 매콤하니.. 맛나더군요~ +.+
양이 적어서 아쉬웠어요.. ㅜ^ㅜ


이건 계란찜~
이 것도 따끈따끈하니 맛났어요 ^^
석쇠구이 한 점 싸 먹고..
계란찜으로 풀고~ 잘 어울리더군요 ^^



함께 온 쌈이예요.
2개가 왔지만.. 양은 그닥 많지 않아요.



맛난 고기에 이게 빠지면 안돼겠지요? ㅋㅋ

맥주는 제꺼꼬~
소주는 동생꺼~ (소주+맥주)

둘째 동생이 저보다 술 잘하는 건 알았지만..
막내가.. 소주와 맥주를 섞어 먹는 건 첨 알았어요.. -0-;;

이렇게 마시면 좋아~ 하면서 저 한 병을 다 마시더군요..
맥주가 떨어지자 콜라에 섞어가면서..
무서븐 기집애.. ㅡㅡ+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