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음식2011.12.08 07:00
요즘.. 꼬꼬면을 시작으로 해서..

라면계에 열풍이 부는 것 같아요..

항상 같은 라면만을 먹으면서 살았는데..

요 근래 들어서 새로운 라면 맛에 눈을 뜨고 있네요 @@


그 중에서 이번에는 독도라면이라는 라면을 접할 기회가 생겼답니다.


우리밀을 사용해서 만들고, 수입금의 일부는 독도를 위해 사용이 된다는군요.


정식 이름은...



" 독도와 함께 라면 "



독도라면이 이번에 새롭게 출시 된 건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나온지는 좀 되었네요..

2007년 10월 20일에 태어났다고 하는데.. 왜 그 동안 몰랐을까..


독도라면은 우리밀을 사용해서 만들었답니다.

그 밖에도 국산을 이용한 재료들이 많네요.

감자전분과 팜유를 제외한 재료들이 국산을 사용했다고 되어 있어요.

전부다 국산이였으면.. 좋았을텐데..

넘큰 욕심인가요? ^^;;


조리법은 별로 어렵지 않습니다.

끓는물 550cc에 라면과, 스프들을 넣고 4~5분 정도 끓이면 된다는군요.

아..계량컵이 없는 저로써는 저cc 맞추는건 좀 어렵군요..ㅡ.ㅡ;;


그럼.. 지금부터 시식에 들어가볼까요?

오늘 독도라면과 함께 비교평에 들어가 주실분은.. 요즘 인기를 얻고 있는 꼬꼬면입니다.^^

흰국물계의 꼬꼬면님과~! 붉은국물계의 신생아(??) 독도라면입니다. ^^


우선 면발입니다.

둘 다 네모난 면발인데요..

독도라면이 좀더 하얀색을 띄고있지요.

면발 굵기는 독도라면이 조금더 굵네요.


건더기스프랍니다.

꼬꼬면은 파가 많이 보이는데.. 독도라면은 이것저것 보이지요..

주황색의 당근과 건새우 때문에 더 칼라풀하게 느껴지네요 ^^

독도라면에 건더기스프에 들어간 재료들은 다 국산을 이용해서 만들거랍니다.


이번에는 분말스프~!

꼬꼬면은 하얀국물라면답게 하얀색의 스프..

독도라면은 붉은국물에 맞게 붉은스프인데..

평소먹던 신**보다는 색이 옅은거 같네요.


꼬꼬면 후기는.. 이번에 또 쓰면 3번째라서...... -0-;;;;;;

전에 쓴 링크로 대신하겠습니다..^^;;



독도라면입니다

건더기들이.. 건조되어 있을 때는 작아보였는데......

물에 불어나더니 제법 크기가 있어졌네요.

냄새는.. 약간 너구리와 비슷한 냄새가 납니다.


우리밀로 만들었다는 면발..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운 면발이 마음에 드네요 ^^

먹다가 일이 있어서 잠시 방치해 두었다가 다시 먹게 되었는데도..

퍼지지 않고 쫄깃함을 여전히 가지고 있더군요.

우리밀을 사용해서그런가봐요~

역시. 우리것이 좋은거야~! ㅋ


국물은 뒤끝없이 깔끔한 맛입니다.

자극적이지 않고 짜지도 맵지도 않아서 아이들 먹기에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국물에는 기름기가 적은거 보이시지요?

깔끔하게 즐길 수 있답니다.


그래서인지.. 독도라면.. 트랜스지방과 콜레스테롤이 0% 라고 하네요. ^^

우리 밀을 사용하고 신선한 재료를 이용한 독도라면


일부 수익금은 독도를 위해 사용된다고 하니..

라면 먹으면서 독도도 지켜봅시다~! ^^


* 아... 저도 처음에 이 라면 받고 팔도에서 만든 건 줄 알았는데요..
(영어가 얼핏보면 비슷하죠 ^^;;)
독도와 함께 라면은 (주) 새롭식품에서 제조하고 (주) 독도 에서 판매하는거랍니다.
댓글에 오해하시는 분이 있어서서요 ^^



독도라면 홈페이지 : http://www.edokdo.ne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음식2011.11.24 06:30



요즘 라면계의 떠오르는 샛별들이지요~!

꼬꼬면과 나가사끼 짭뽕~!

이 아이들 맛 보려면... 슈퍼를 몇 번이나 들락거려서 하나 건져야했었는데...


(요즘은 그럴 정도까지는 아닌 듯 싶지만요 ^^;)

꼬꼬면을 간신히 구입해서 먹었더니..

이번에는 나가사끼 짬뽕이 맛있다는 소문이 마구마구 들려오네요..

그래서.. 꼬꼬면과 나가사끼 짬뽕~!

두 아리를 대령(??) 하였습니다. ^^



기존의 붉은색의 라면국물에 반란을 일으킨 꼬꼬면과 나가사끼 짬뽕~!

지금부터..살펴 보겠습니다.



먼저 중량과 칼로리~!

꼬꼬면은 120g 에 520Kcal , 나가사끼는 115g 에 475Kcal 랍니다.

음.. 나가사끼가 칼로리가 덜 나가네요.



꼬꼬면과 나가사끼 각각의영양성분이랍니다.

음.. 비슷하게 보이는데.. 포하지방쪽이 나가사끼가 적고, 나트륨은 꼬꼬면이 적네요.



꼬꼬면과 나가사끼의 면발이랍니다.

우선 네모난 모양과 동그란 모양입니다.

꼬꼬면의 면발이 더 가늘고, 나가사끼 짬뽕이 좀 더 두껍게 만들어져 있네요.



그 다음은 분말스프~!


둘 다 하얀 육수를 가진 아이라서인지..

분말스프의 색이 살짝 누리끼리한 색을 띄고 있답니다.

분말의 색은 큰 차이는 보이지 않는데요.

맛을 살짝 보면 각각 라면의 육수 맛을 느낄 수 있답ㄴ다.

꼬꼬면은 매콤하면서도 닭육수의 맛이..

나가사끼 짬뽕은 매콤한 맛이 퍼진답니다.



다음은 건더기 스프랍니다.

가장 많이 눈에 들어오는게.. 둘 다 파 같네요 ^^

꼬꼬면은 닭건더기랑 홍고추가 보이고.. 나가사끼 짬뽕은 건오징어가 큼지막하게 보이네요 ++




자~! 그럼 먼저 꼬꼬면을 맛을 볼까요~?

끓는물 500ml에 며느 분말, 건저기 스프를 넣고 4분 정도 끓여 주었습니다.



우선 건더기의 크기가 작은데.. 아래쪽에 많이 내려가 있어서 보이지가 않습니다.

면발은 일반 면발과 비슷해서.. 특이한 점은 그닥 없구요..

국물의 맛이 깔끔하면서 청량고추의 매콤한 맛

그리고 시원함이 더해져서 좋습니다.

입안에 잔맛이 안나고 깔끔하게 끝나는 점이 좋은 것 같은데..

면발은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들어요.



두 번쨰는 나가사끼 짬뽕입니다.

끓는 물 550ml 에 면, 분말, 건저기 스프를 넣고 5분간 끓여 줍니다.

나가사끼 짬뽕을 먹고 동생이 사골맛이 난다고 하네요..

해물로 우려냈다는데.. 하고는 뒷면을 보니까.. 돈골 농축액이 들어갔더라구요..

헉.. 그걸 알아내다니.. @@

나가사끼 짬뽕도 매콤하면서 얼큰한 맛이 나는데요..

꼬꼬면은 처음에 청량의 매콤한 맛이 난다면..

나가사끼는 입에 넣은 후 중간쯤 매콤한 맛이 나면서 그 맛이 남아 있는다는 점이 다른 것 같아요.

그리고 국물이 좀 더 진합니다.

그리고 마음에 들었던 점은.. 면~! 면발이 쫄깃하면서 매콤한 맛이 배어나 있어서 괜찮았어요.

그리고..건더기의 크기가 나가사끼 짬뽕이 더 크지요?



개인적인 입맛의 차이가 있겟지만..

전 면발은 나가사끼 짬뽕의 쫄깃한 면발이 좋았구요..

육수는 깔끔한 꼬꼬면 쪽이 제 취향에 맞는 것 같아요.

나가사끼 짬뽕의 육수도 괜찮았지만.. 전 담백한 쪾이 더 좋거든요 ^^

그랫더니..동생이.. 나가사끼 짬뽕 면발에 꼬꼬면 육수를 넣어서 먹어보라고 하네요 ^^;;

하하하.. 한 번 도전해 볼까요?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음식2011.09.17 20:00

날씨가 더워서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고 슈퍼에 갔던 동생이...


"언니야~!"


하면서 소리지르면서 들어오길래.. 무슨 일이 났나 했더니..


"꼬꼬면~~~ >.<"


하면서 들어오네요..


헐.. 난 무슨 큰일이라고.. ㅡㅡ;;



꼬꼬면이 나올 때부터 먹고 싶었으나..


슈퍼에서는 당연히 안보이고~!


마트에서도 다 팔린건지.. 진열을 안해 놓은건지..


그 그림자조차 구경을 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드디어 그 실물을 구경하게 되었네요.. 


맛이 입에 맞지 않을수도 있으니까..하면서 실험적으로 사온 꼬꼬면 2개~!



이경규아저씨가 반갑기는.. 처음인듯~? ^^;;


평소 대~충 끓이는 것과는 달리..


조리법을 숙지하면서 물양을 맞춰가면서 꼬꼬면을 끓이는 동생~!


물야을 잘 맞춰야 더 맛나다는 말 때문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았어요



그렇게 심사숙고하여 끓인 꼬꼬면입니다~! ^^

평은요~! 맛있어요 ~ >.<

국물이 정말 맛있네요 +.+

고추가 들어가서 매콤한 맛이 나면서도 시원하고..

물 조절을 열심히 하더니.짜지도 않고 적당하고~!

칼칼하니 맛있어요~ >.<

면발은.... 뭐..그냥 평범?

동생이 먹으면서 이거 국물이 맛있다~ >.<

하네요..

평소 라면 국물은 밥 말아 먹지 않으면...  건드리지 않은데..

오늘은 국물까지 싹싹 비워 먹었어요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음식2011.09.17 20:00

날씨가 더워서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고 슈퍼에 갔던 동생이...


"언니야~!"


하면서 소리지르면서 들어오길래.. 무슨 일이 났나 했더니..


"꼬꼬면~~~ >.<"


하면서 들어오네요..


헐.. 난 무슨 큰일이라고.. ㅡㅡ;;



꼬꼬면이 나올 때부터 먹고 싶었으나..


슈퍼에서는 당연히 안보이고~!


마트에서도 다 팔린건지.. 진열을 안해 놓은건지..


그 그림자조차 구경을 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드디어 그 실물을 구경하게 되었네요.. 


맛이 입에 맞지 않을수도 있으니까..하면서 실험적으로 사온 꼬꼬면 2개~!



이경규아저씨가 반갑기는.. 처음인듯~? ^^;;


평소 대~충 끓이는 것과는 달리..


조리법을 숙지하면서 물양을 맞춰가면서 꼬꼬면을 끓이는 동생~!


물야을 잘 맞춰야 더 맛나다는 말 때문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았어요



그렇게 심사숙고하여 끓인 꼬꼬면입니다~! ^^

평은요~! 맛있어요 ~ >.<

국물이 정말 맛있네요 +.+

고추가 들어가서 매콤한 맛이 나면서도 시원하고..

물 조절을 열심히 하더니.짜지도 않고 적당하고~!

칼칼하니 맛있어요~ >.<

면발은.... 뭐..그냥 평범?

동생이 먹으면서 이거 국물이 맛있다~ >.<

하네요..

평소 라면 국물은 밥 말아 먹지 않으면...  건드리지 않은데..

오늘은 국물까지 싹싹 비워 먹었어요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음식2011.09.17 20:00

날씨가 더워서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고 슈퍼에 갔던 동생이...


"언니야~!"


하면서 소리지르면서 들어오길래.. 무슨 일이 났나 했더니..


"꼬꼬면~~~ >.<"


하면서 들어오네요..


헐.. 난 무슨 큰일이라고.. ㅡㅡ;;



꼬꼬면이 나올 때부터 먹고 싶었으나..


슈퍼에서는 당연히 안보이고~!


마트에서도 다 팔린건지.. 진열을 안해 놓은건지..


그 그림자조차 구경을 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드디어 그 실물을 구경하게 되었네요.. 


맛이 입에 맞지 않을수도 있으니까..하면서 실험적으로 사온 꼬꼬면 2개~!



이경규아저씨가 반갑기는.. 처음인듯~? ^^;;


평소 대~충 끓이는 것과는 달리..


조리법을 숙지하면서 물양을 맞춰가면서 꼬꼬면을 끓이는 동생~!


물야을 잘 맞춰야 더 맛나다는 말 때문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았어요



그렇게 심사숙고하여 끓인 꼬꼬면입니다~! ^^

평은요~! 맛있어요 ~ >.<

국물이 정말 맛있네요 +.+

고추가 들어가서 매콤한 맛이 나면서도 시원하고..

물 조절을 열심히 하더니.짜지도 않고 적당하고~!

칼칼하니 맛있어요~ >.<

면발은.... 뭐..그냥 평범?

동생이 먹으면서 이거 국물이 맛있다~ >.<

하네요..

평소 라면 국물은 밥 말아 먹지 않으면...  건드리지 않은데..

오늘은 국물까지 싹싹 비워 먹었어요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