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어본집2011.05.05 06:30


자꾸만 저희 집 대문에 붙여 있던 전단지...

그냥 지나치곤했지만..

사실.. 그 안에 적혀 있던 아이.. 한 번 먹어 보고 싶었습니다..

꾹꾹 참다가..

"참으면 병 된다~!"

라는 가르침에 따라서.. 결국.. 질렀네요......... -0-;;;;;;;


사천해물깐풍기 中 (16000원)

그냥 깐풍기는 왠지 끌리지 않고..

매운거는 잘 못먹지만..

제가 좋아하는 해산물이 있어서..  과감하게 너로 정했어~!!


짠~! 사천해물깐풍기랍니다~ >.<

어.. 그런데.. 파도 올라와 있네요..

순간 파닭? 하면서 동생이 좋아라 하더군요,,

전,... 까다로운 여자라서~

파는 골라냈지만요.......;;;;;;;



그런데.. 해산물은.. 어디에 있는거지~?

저기... 살짝 보이는건.. 새우 수염인데..


해산물이 얼마 없는 줄 알고 슬퍼했는데..

파 아래,, 깐풍기 아래.. 꼭꼭 숨어 있었네요.

아~! 치즈떡도  있네요 ^^

난,., 먹은 기억이 없는데.. ㅡ.ㅡa

그럼.. 누가 먹은거지???



매콤한 양념이 몰려왔지만..

그리 많이 맵지 않아서 물을 부르거나 하진 않았어요..

깐풍기도 맛있긴 했지만..

해물~!

쫄깃하면서도 신선한 그 맛~!

해물만 쏙쏙 골라먹었더니.. 나중에는 깐풍기만 남는 사태가.. -0-;;;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음식2010.11.11 06:30
전에 골뱅이가 먹고 싶어요~~ >.<


하면서 난리를 치면서(??) 이리저리 알아보다가.. 이름이 생각이 나지를 않아서..


결국에는 야식집에 시켜 먹었던 아쉬운 기억이 남아 있더랬지요.. ㅜ^ㅜ

그런데.. 드디어 이름을 알아 냈습니다~!!

다사랑치킨!!!!!!!

그래~! 여기 였어요~~ >.<

여기 골뱅이 무침이 먹고 싶었던 건데..

왜 그렇게도 이름이 생각이 나지를 않던건지.. 흑흑흑.. ㅜ^ㅜ

이름이 생각났으니까~ 당근 먹어야겠지요?


골뱅이무침이랑~ 맥주랍니다.. ㅋㅋ

맥주까 빠지면..서운해 할 것 같아서..친구로 불렀어요.. ㅋㅋ


골뱅이 무침이예요~~

빨간 양념에~ 상콤한 냄새~~


흐읍~~ 그래~ 너였어~~ >.<

골뱅이도 살짝씩 보이네요.. +.+

수원에서 시켜 먹었을 때보다..골뱅이가 적은 것 같지만.. 그래도 만족한답니다 ^^


그리고 함께 온 소면~!

4덩어리가 왔어요.

윤기가 흐르는게~ 고소한 냄새가 나는게 좋았어요.



그럼.. 골뱅이무침과~ 소면을 섞어 볼까요~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비고~

이쪽 저쪽~~ 골고루 비벼 주세요~~~~~~ ^0^


그리고 나서는~!!

잘먹겠습니다~~ ^0^

냠냠냠~!!!

아~! 여기서 빠지면 안돼는 아이~!


요것도~ ㅋㅋㅋ

골뱅이무침이 매콤새콤달콤~~ 넘 맛났어요~~ >.<

제 입맛에는 좀 매운감도 있어서... "쓰~~" 하면서 먹기도 했지만..

그래도 맛나서 냠냠냠!!!

소면이랑 섞어서 매운 맛을 중화시켜가면서 먹었어요 ^ㅡ^

골뱅이무침~!! 먹고 싶은데 당장 만들 수 없다면~~

야식집 골뱅이가 아닌 맛난 아이 먹고 싶다면~

다사랑 치킨으로 콜~ 해보세요~~ >.<

(참고로 지역차이는 책임 못집니다.ㅡㅡ;;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음식2010.09.27 20:18
얼마전부터 전단지 중에서 석쇠구이라는 곳이 붙이기 시작했네요.

그냥 지나치다가..

맛있을까? 하는 생각으로 동생과 함께 맛보기에 나섰어요 ^ㅡ^


2인분부터 있었는데..
배가 무지 고프고..  3인분부터 오징어가 있길래.. 3인분으로 주문했어요.. +.+


그래서 왔습니다.

석쇠구, 오징어무침, 쌈, 계란찜, 돈까스


석쇠구이예요.
랩에 쌓여 왔는데.. 따끈따끈해서 김이 서렸네요 ^^
돼지고기인데.. 살코기로 되어 있어서~~ 넘넘 마음에 들었어요~~ >.<

매콤하면서도.. 연탄불에 끄을은 맛이랄까요?
그 탄맛이 살짝 나는게.. 좋더라구요 ^^


이건 함께 온 돈까스예요.
딱 봐도..

나 냉동 출신이야~

하고 말하고 있지요..
그래서 안 먹었어요.. ㅡㅡ
난.. 냉동은 그닥인 여자니까~

그래도 음식은 남기면 안돼니까.. 동생이 다 먹어버렸어요. ㅋㅋㅋ


전.. 오징어무침이 아니라 오징어볶음인 줄 알고 3인분짜리를 주문했는데..
써 있기는 오징어무침이라 써 있고.. 읽기는 오징어볶음이라고 읽어 버린 사태네요...;;

실망감을 안고 먹었는데..
오잉~ 새콤 매콤하니.. 맛나더군요~ +.+
양이 적어서 아쉬웠어요.. ㅜ^ㅜ


이건 계란찜~
이 것도 따끈따끈하니 맛났어요 ^^
석쇠구이 한 점 싸 먹고..
계란찜으로 풀고~ 잘 어울리더군요 ^^



함께 온 쌈이예요.
2개가 왔지만.. 양은 그닥 많지 않아요.



맛난 고기에 이게 빠지면 안돼겠지요? ㅋㅋ

맥주는 제꺼꼬~
소주는 동생꺼~ (소주+맥주)

둘째 동생이 저보다 술 잘하는 건 알았지만..
막내가.. 소주와 맥주를 섞어 먹는 건 첨 알았어요.. -0-;;

이렇게 마시면 좋아~ 하면서 저 한 병을 다 마시더군요..
맥주가 떨어지자 콜라에 섞어가면서..
무서븐 기집애.. ㅡㅡ+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