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뷰티 & 패션2012.04.09 07:00

 

 


 

봄철..건조한 날씨와 황사.. 꽃가루 등등으로 피부에 신경이 많이 쓰이시죠?

그런데..

보메는 피부 뿐만 아니라 머리도 손상되기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하네요.

황사에 오염된 공기.. 그리고 자외선에 스트레스 받은 머리카락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봄철 머리 관리

 

 


 

두피를 청결하게 관리해 주세요.

 

황사 바람이 부는 3, 4월은 외출 후에 반드시 머리를 감아 줍니다.

밖에서 두피에 엉겨 붙은 오염물질을 깨끗이 없애 주어야

간지러움이나 비듬이 생기는 것을 방지 할 수 있답니다.

 

손톱을 이용하여 머리를 감지 마세요~!

머리를 감을 떄에는 따뜻한 물에 머리를 충분히 적셔 준 후, 적당량의 샴푸를 이용해서

비벼서 거품을 내서 씻어 줍니다.

이때 손톱으로 박박 긁어서 머리를 감게 되면 두피를 자극하기 때문에 두피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고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합니다.

손가락 끝쪽을 이용하여 부드럽게 마사지를 하듯이 감아 주세요.

그리고 잔여물이 남기지 않도록 꼼꼼히 물로 헹구어 줍니다.

 

봄철에는 저녁에 샴푸를~!

봄철에는 아침에 샴푸를 하는 것보다는 저녁에 샴푸를 하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잔, 모발이 젖은 상태로 잠들면 비듬균이 생길 수 있기에..

샴푸후 모발을 완전히 말려주는 것이 좋답니다.

 

충분한 수면 & 스트레스는 NO~!

밤 12시 이전 6~7시간의 충분한 수면이 필요합니다.

12시~2시에는 세포분열이 활발하게 일어나기에 일찍 잠드는 습관이 좋답니다.

그리고..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

머리도 예외가 아니겠지요? 언제나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갖고 생활하는 것이

 모든 면에 있어서 좋답니다.,

 

두피에 좋은 음식은?

검은콩, 검은꺠, 생선, 해조류, 과일, 야채 등은 두피뿐만 아니라 탈모 예방에도 좋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기타2012.03.26 20:37



그 동안 복대가경시장을 소개했었는데요.

오늘은 간단하게 복대가경시장 주변에 산책할만한 곳을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청주 복대가경시장주변에는 가경천이라고 작은 냇가가 있답니다.

그리고 이 가경천을 따라 산책로에는, 살구나무가 심어져 있어요.

청주 벚꽃하면 무심천이지만

이 가경천도 봄이되면 꽃으로 만발하답니다.


아직은 꽃이 피지 않아 썰렁한 가지를 보이고 있지만..

좀 더 따뜻해지면..

가경천 양쪽으로 살구나무꽃이 피어난답니다.


저는 벚꽃나무인줄 알았는데..

걷다보니 살구나무라는 표시가 보이더라구요..

살구나무 꽃도 벚꽃처럼 화사하게 피어나서 예뻐요 ^^

그래서 매번 보면서도 벚꽃이라고 생각하는게 아닌가 싶어요.


아직 꽃은 피지 않았지만.

천을 따라 걷기 운동을 하고 애완동물을 산책시키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이네요.

제가 간 날은 햇살이 좋아서 더 산책하기 좋았던 것 같아요.


그리고 산책을 즐기는 중간에는 이렇게 운동기구가 있어서

부족한 운동량을 채워줄 수도 있답니다. ^^

복대가경시장에서 장도 보고..

예쁘게 살구꽃 피면 살구나무길도 한 번 걸어 보시겠어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기타2012.03.26 06:00


이리저리 복대가경시장을 구경다니면서 눈에 들어오는 것~!!

바로 신선한 야채들이였답니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봄나물~!!


여러 종류의 봄나물을 보고 그냥 지나치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작년 이맘때쯤 먹었전 봄나물전을 해 먹기로 했습니다~!!


여러 가게를 둘러보다가 마음에 드는 집 발굔~!!

냉이 한근 (3천원)

참나물 한근(3천원)

호박 1개 (1천 5백원)

상추 한근 (2천 5백원)

이렇게해서 총 만원어치 구입~!! ^^

아주머니께서 저울에 무게를 재면서 담아주셨어요.

그리고전 보았지요.. 무게를 잰 후에. 봉지에 담으면서.. 나물을 더 넣어주시는 걸.. ㅇㅎㅎ


봉지 가득히 담긴 나물이 보이시나요~?

저 봉지는.. 나중에 쓰레기 담는데 사용해야지~


나물을 담으려고 꺼냈는데..

헐~

이걸 언제 다 다듬냐...

많이 담아주실 때는 기분좋게 들고 왔는데..

이거 다듬을 생각하니 허리가...... -0-;;;;;;

(참고로 저기 상추..고기 구워먹고.. 밥 먹을때마다 상추쌈이 꼭 올라오고 있다죠..;;)


그래도..열심히 다듬어서...

냉동실에 넣어두었어요..

자취하는데.. 한 번에 먹기에는 다 먹기 힘든 양이거든요 ^^;;

그리고~!!!

먹으려고 맘 먹은 봄나물 전을 부쳤습니다~!!


주재료는 봄나물 (냉이 & 참나물), 호박 , 감자, 밀가루, 양파

봄나물을 다듬어서 넣어주고, 호박은 채썰어 주었어요.

그리고.감자와 양파는 갈아서~! 밀가루에 섞어주었지요..

그리고는.. 노릇노릇~~


봄 향기를 잔~~뜩 품은 전이 완성~~ >.<

개인 식성에 따라서 간장을 준비해서 먹으면 딱이랍니다.^^

만원어치 장 봐와서 (나머진 집에 있었음)

저 맛나게 버쳐 먹고도 남아서 지금 냉동실에서 봄나물들이 고이 다음 음식을 하기를 기다리고 있답니다.

전에 마트 갔을 때 냉이 샀을 때는 재래시장에서 산 냉이의 4분의 1정도도 안돼었는데.....

값은 양을 생각하면 더 비싸구.

이번에는 저렴하게 듬~~뿍 봄을 담아와서 넘 좋네요~~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풍경,,, 사진2011.11.29 18:54





봄에 만난 꽃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풍경,,, 사진2011.11.28 21:20



3월의 선운사 풍경...




저작자 표시
신고

'풍경,,,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 티스토리 달력사진 공모전 - 봄.. 꽃  (2) 2011.11.29
2012 달력사진 공모전 - 친구, 바다  (7) 2011.11.28
2012년 달력 사진 공모전 - 봄  (5) 2011.11.28
가을에 만난 꽃  (8) 2011.11.09
고추잠자리  (22) 2011.10.01
담쟁이 덩쿨  (12) 2011.09.25
Posted by 담빛
풍경,,, 사진2011.04.23 06:30
캐논 G12를 들이고선..

처음으로 사진을 찍어 보았어요.

아직 설명서를 제대로 보지 못해서..

사용할 줄 아는건 오토 기능뿐~!

그래도.. 사진을 찎으면서

"와~" 하고 감탄사가 나오네요.

선명하고 예쁘게 찎히는 모습~!

각도니 구조니.. 등등은 하나도 모르는 저~!
(앞으로도 알까?? ㅡㅡ;;)

그저 찰칵 찰칵 담아보았습니다 ~ ^0^


아직은 활짝 피지 않은 봉오리~!



작지만.. 붉은 색이 도는 그 아름다운 매력



살짝만 건드리면


터트릴 것만 같은 모습을 하고 있어요.



이제는 어서어서 고개를 들어서 그 예쁜 모습을 보여주렴..



수줍은듯 붉은 얼굴을 하고서는..

나뭇잎 사이로 고개를 빼꼼히 내어 보이네요.



친구들과 함께 활짝 그 모습을 들어내어 보여요.



활짝 핀 꽃처럼.. 기분 좋은 하루되세요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기타2011.03.12 12:30
따뜻한 봄이예요.

비록 꽃샘추위가 와도.. 3월은.. 봄이니까... 봄이예요,.,

이제 봄이 되었는데..

이거 하나 챙기셨나요?


구.충.제

ㅋㅋㅋㅋㅋㅋㅋ

봄 가을로 하나씩 챙겨먹으라고는 하는데..

가끔은 잊는 아이......

이번에는 동생이 어디서 구했는지..


"언니 꼭 먹어야 해~!"

하면서 굳이 챙겨주네요.. -0-;;


아웅..

약 먹는게 되게 싫어하는데..

이 아이 왜 이렇게 큰 걸까요? -0-;;

뜯어서 손에 올렸다가 냄새를 맡았는데..

"헉.."

괜히 맡았어~~ 괜히 맡았어~~ 더 역겨워졌잖아~~ ㅠ^ㅠ


피곤하다고 다음 날 먹겠다는거..

왠일로 동생이

"언니 먹는 것을 보고 자겠어~."

하면서.. 뚫어져라 쳐다보면서.. 물까지 떠다주면서..

평소에는 보이지도 않던 친절을 보이네요.. ㅜ^ㅜ

췌.. 내가 밥 먹자마자 배고프다고 이야기 했다고서리.. 이러기야?

그런데.. 이거 정말 효과 있나봐요..

먹고 나니.. 배가 안고프네요..

하하하..

동생이 일주일 뒤에 또 먹어야 해~!

라고 하는데.......

아.....

이거 진짜 맛 없고..냄새 이상한데.. ㅜ^ㅜ

암튼~! 아직 챙기시지 않은 이웃 여러분~

밥 먹고 난 후에도 배가 고프시다면.. 하나 챙겨 드심이???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풍경,,, 사진2011.02.26 06:30
 이제 얼마 있지 않으면.. 봄이지요?

마트에 갔다가..

예쁜 꽃화분을 보면서

"아~ 이제 봄이구나."

하고 느꼈답니다.

봄이 되면.. 유난히 화분에 더 관심이 생기는 것 같아요.


그래서 들고 온 아이~!


핑크색 꽃이 수줍게 고개를 내밀고 있지요?


가랑코에랍니다, ^^


햇볕 잘 드는 곳에 두고 일주일에 2회 물을 주라고 설명이 되어 있네요.



제 기억에는 물 잘 주고 햇볕 좋은 곳에 두면.. 두고두고 꽃을 볼 수 있는 아이인데..

학교 다닐 때도 다른 건 꽃이 다 져도 이건 계속 꽃을 피웠던 걸로 기억해서 데리고 왔는데.. ^^

잘 자라서 봄 소식을 알려주면 좋겠어요. ^^




저작자 표시
신고

'풍경,,,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사는 세상과는 다른 풍경...  (25) 2011.03.19
시골집 처마 밑에는?  (32) 2011.03.05
봄이 오고 있네요.  (48) 2011.02.26
한겨울에 더 매력적인 빨간 꽃송이  (30) 2011.02.12
배보다 배꼽?? 나무보다 열매!!  (19) 2011.01.19
좋은 아침입니다~^^  (16) 2011.01.09
Posted by 담빛
풍경,,, 사진2011.02.26 06:30
 이제 얼마 있지 않으면.. 봄이지요?

마트에 갔다가..

예쁜 꽃화분을 보면서

"아~ 이제 봄이구나."

하고 느꼈답니다.

봄이 되면.. 유난히 화분에 더 관심이 생기는 것 같아요.


그래서 들고 온 아이~!


핑크색 꽃이 수줍게 고개를 내밀고 있지요?


가랑코에랍니다, ^^


햇볕 잘 드는 곳에 두고 일주일에 2회 물을 주라고 설명이 되어 있네요.



제 기억에는 물 잘 주고 햇볕 좋은 곳에 두면.. 두고두고 꽃을 볼 수 있는 아이인데..

학교 다닐 때도 다른 건 꽃이 다 져도 이건 계속 꽃을 피웠던 걸로 기억해서 데리고 왔는데.. ^^

잘 자라서 봄 소식을 알려주면 좋겠어요. ^^




저작자 표시
신고

'풍경,,,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사는 세상과는 다른 풍경...  (25) 2011.03.19
시골집 처마 밑에는?  (32) 2011.03.05
봄이 오고 있네요.  (48) 2011.02.26
한겨울에 더 매력적인 빨간 꽃송이  (30) 2011.02.12
배보다 배꼽?? 나무보다 열매!!  (19) 2011.01.19
좋은 아침입니다~^^  (16) 2011.01.09
Posted by 담빛
풍경,,, 사진2010.11.10 20:17

작은 꽃송이 하나..

저작자 표시
신고

'풍경,,,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도 지나가고...  (4) 2010.11.21
어둠...  (5) 2010.11.17
가을 소풍 갔다가 찍어봤어요.  (6) 2010.11.14
봄 날...  (4) 2010.11.10
어느 여름날...  (2) 2010.11.09
작은 별을 닮은 꽃  (4) 2010.09.25
Posted by 담빛
모음2010.08.21 06:30



봄~! 하면 떠오르는 아이 중에 대표적인 아이죠?

개구리~~~

 

그 개구리로 캐스터네츠를 만들었습니다. ^

 

아이들과 만들기도 하고~ 악기 연주도 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답니다.^^

 

준비물 : 색접시, 한지, 풀, 부직포 조각, 조개(혹은 병뚜껑), 눈알,뿅뿅이,  글루건 등

 

 

먼저 개구리 눈을 만들어서 준비하세요~!

종이로 오려서 만드는 법도 있지만.. 저는 마침 연두색 뿅뿅이가 있어서.. 이 걸 이용하기로 했답니다.

연두색 뿅뿅이에 눈알을 글루건으로 붙여서 미리 준비해 두었어요 ^^

 

 

 

그럼 개구리를 만들어야 겠지요? ^^

색접시를 반으로 접어주세요 ^^

 

그리고 위아래를 글루건을 이용해서 조개껍질을 붙여 주었습니다.

병뚜껑을 사용하려고 했는데.. 뒤지다가 우연히 조개껍질을 발견해서..

병뚜껑 모으기 귀찮아서 그냥 조개껍질로 했는데..

모양도 이쁘고 괜찮네요 ^^

 

 

이건.. 제가 샘플링 작업하면서 찍은 것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먼저 한 번 해 보았어요.

한지를 손으로 찢은 후에 색접시에 붙이는 건데..

이 부분은 아이들이 만들 부분이랍니다. ^^

 
  

 

솝잡이를 만들었어요.

캐스터네츠를 연주하려면 입을 벌려야 하잖아요.

그 때 아이들의 손을 끼울 수 있는 부분입니다.

색접시 윗 부분에 칼집을 낸 후에 부직포 조각을 끼워서 넣은 후 안쪽에서 글루건으로 붙이면 끝~!

아이들 손사이즈를 고려해서 작업하면 되요 ^^

 

 

짠!~! 완성된 개구리 캐스터네츠의 모습이랍니다..

눈까지 다 붙였지요? ^^

 

 

한번 연주 해 보았어요.. ㅋㅋ

왼손으로 하고 오른손으로

신고
Posted by 담빛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