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물건2010.10.13 06:30

다이소에 갔다가.. 신기한 아이를 하나 발견했어요.
 
 
식물성 배양토라고 하는데요..
 
물을 이 작은 아이가 물을 부어주면 8L가 된다고 하네요.
 
가격도 저렴하고..
 
전에 심었던 상추중에 일부분을 옮겨 심고 싶었기에.. 하나 데리고 왔어요.
 
설명서예요.
 
간단하게..큰 화분에 넣고 물 5L를 붓고 기다리면 흙이 부풀러 오르면 섞어주라고 하네요.
 
 
이 배양토의 두께에요. 제법 두께까 있지요.
포장을 뜯어서 본 모습..
 
음.. 이런 모습이구나.. ㅡㅡ
 
저는 설명대로면 전부가 필요하지 앉아서 조금만 잘라서 사용하려고 했어요..
 
그런데요..
 
뭘로 할까 하다가.. 망치로 했는데요..
 
보이시나요? 살짝 파인 홈과.. 떨어진 조각..그리고..그대로인 배양토.. -0-;;
 
이 녀석..무섭습니다..
 
압축이 되어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이리.. 조각내기 힘들 줄은 몰랐어요.. -0-;;
 
 
사실..
 
이거 사용하기 전에 단단해서.. 그냥 장난삼아 이걸 찍었어요..
 
이거 단단해요~~ 라는 것을 보여주려고..
 
그래도..
 
그래도..
 
망치도 두드리면.. 잘리겠지.. 라고 생각했어요..
 
꿈쩍도 하지 않을거라고는..
 
완전 생각밖의 일이네요.. ㅡ.ㅡ
 
하지만..
 

전 이 아이가 필요합니다.
 
상추가.. 이사를 가고 싶어해요.. +.+
 
그래서 결단을 했습니다~!
 
창고에 가서 아직 남아 있는 스티로폼 박스를 가지고 왔지요.
 

 그리고는.. 설명서대로 그냥 배양토를 넣고 물을 부어버렸어요..

 
뭐.. 될대로 되라~?
 
하는 생각?? ㅡㅡ
 
참고로 이 스티로폼 박스는..좀 작은 축에 속합니다..
 
어디서 났는지 따위는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그냥 있기에.. 데리고 왔을 뿐입니다..
 
그리고 옆에서 조용히..변화를 지켜보았지요..
 
 
물 먹는 하마가 따로 없더군요..
 
목이 많이 말랐나봅니다.
 
열심히 열심히 물을 흡수하네요..
 
그러더니..그 단단한 녀석이.. 쉽게 떨어지네요..ㅡ.ㅡ;;
 
딱딱했던 것이 부들부들~~
 
오~~ 놀라워라~ +.+
 
이리 변할줄은 몰랐어요..
 
 
 
덕분에.. 상추를 이사시켜 줄 수 있었어요..
 
이건 작은 화분에 옮겨서.. 햇볕이 좀 더 잘드는 곳에 둘 예정이예요.
 
아마..저 아이중에 한 아이가 간택되겠지요? ㅎㅎ
 
뿌리를 못내리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아직까지 죽지않고 일어나 있는 걸 보면.. 뿌리 잘 내린 것 같습니다. ^^
 
그런데..
 
큰일이네요.. ㅡ.ㅡ
 
 
처음에는 호기심에..물을 약 1L정도 부은 거거든요..
 
잘 부풀어 오르길래.. 그냥.. 좀 더..부어서..
 
스티로폼 상자에 물을 더 부어줬거든요..
 
 
 
헐..

어쩌면 좋지요?
 
산이 되어버렸어요.. -0-;;;;;;;;;;;;;;;;;;;;;;;;;
 
 
너무나도 불어나버려서.. 감당을 못할 상태가 되어버렸네요..
 
하지만..더 무서운건..
 
저기에 물을 더 부으면.. 더 불어날 수 있다는거..;;
 
아직 다 안불어난 아이가저 속에 숨겨져 있답니다..;;
 
 
 
화분을... 더 준비해야 하는 것인가..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리뷰/물건2010.09.04 18:38

 

자취하면서.. 조금씩 길러서 먹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러면서도 실천을 못하고 있었는데..

올 해 흙을 구입할 기회가 생겨서.. 흙을 구입하면서..집에서 상추랑 파 씨앗을 얻어다가..

심게 되었습니다.

귀차니즘이 제 베프라서..잘  될까? 하는 생각을 가지고.. 시작했는데..

싹이 나면서 자라더군요..

하지만..여기까지.. ..

저희 방임모드로 인해..아이들이 자라긴 하는데..영~ 먹을 만한건 잘 안나오네요..



제가 기른 상추예요,

옥상에 올려 두었는데..

일하느냐고 바쁘다고 가끔 들여다 보는 것이 다지요..;;

가운데 우뚝 선 아이를 하 번 따 먹었는데..

뻑뻑하고 쓴 맛이 나는데..

혼자 자라느냐고 힘들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주변 아이들은 도저히 더 이상 자랄 기미가 보이지 않더군요..;;

그런데.. 주말농장이 저에게 왔네요.. +.+



요즘 텃밭 가꾸시는 분들이 많잖아요.. +.+
(저도 거기에 들어가죠??)

그래서.. 그 텃밭에 있는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라고 비료가 나왔어요.

훗.. 방임을 햇지만..그래도 난 너희들을 잊지 않고~!

이런 걸 준비했어~~!!!



주말농장은.. 근채, 엽채, 과채 등 다 사용할 수 있다고 되어 있는데..
근채는 모고..엽채는 몬지.. ㅡㅡ;;

평소에 사용하던 말이랑 다르니까.. 뭔지 모르겠어요..;;



그런데.. 사용방법에 보면..

예시를 들어서 뭔지 나오네요.. +.+

엽채는.. 상치, 시금치, 배추같은거.. 근채는 감자, 고구마 .. 과채는 수박, 고추, 멜론,,

예시를 보니까 아~! 이거구나.. 하고 알 수 있어 괜찮았어요 ^^

저는 상추에게 줄거니까~~ 엽채~! 설명을 보고 준비했답니다. ^^



뚜껑을 열었어요~

어라? 아무것도 없나???

아무색도. 없고.. 냄새도 그닥?

설명에 무색, 무미, 무취라고 하더니.. 진짜네요..

이거 잘못 따라 놓으면..물인줄 알고 마시는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인체에는 무해하다고 되어 있지만..

그래도..먹어서 좋을 건 없을테니..

아이가 있는 집~! 뿐만 아니라.. 모두모두 조심해야 할 것 같아요 ^^



뚜껑에 살짝 따라보았는데..
하나도 안따른거 같죠? ㅎㅎㅎ



저 물통에.. 희석 시켰어요~~ >.<

전.. 물조리개가 따로 없고.. 못쓰는 물통을 이용하고 있어서.. ㅎㅎㅎ

저 상태로 두면..정말 물인줄 알고 마시겠죠..;;

고로.. 바로바로 써버리고.. 남은 건 잘 보관해야죠 ㅎㅎ


상추에 비료를 주고~!
(사진 찍어야지..하고는 미쳐 주는 거 찎는 건 잊었어요..;;)

몇일 후~!



확~! 봐도 변화가 느껴지지 않나요?

가운데 아이가 갑자기 자라버려서.. 꽃대가 올라오고 있지만..

이제까지 너희들 자라고 있는거 맞니? 라는 말만 했는데..

놀랬습니다.. ㅡ0ㅡ



첫번째 변화~!
색이 달라졌어요~!!

제가 심은게 적상추인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집에 가니까.. 집에 있는 상추는 저 색이 아니더군요..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비료를 주고 몇 일이 지나자..녹색빛이 보이네요..

하하하..
그동안 영양결핍이였나봐요.. -0-;;



상추의 잎사귀의 크기도 다르죠?
전에는 손가닥 두 마디 정도의 크기였다면.. 3~4마디 정도로 커졌어요.. +.+



무엇보다 이게 너무나도 놀랬어요,..

구석에서 겨우겨우 살아남았지만..

저 상태서 성장을 못하고 있었거든요..

그랬던 아이들이 쑥쑥 자라있었답니다.

손으로 만졌을 때의 촉감도 달라요.

전에는 만지면 이거 맛없을 것 같아.. 뻑뻑한 느낌? 이랄까요..

그랬는데.

비료 준 후에는 잎이 연해진 것이 손으로 느껴지네요.. +.+


주말농장 덕분에..

방임하다시피 하면서 키워서.. 먹지 못하겠구나.. 했던 아이들이 너무나도 건강하게 잘 자라주어서..

넘넘 좋답니다~~ >.<

주말농장과 함께 풍성한 채소를 키울 수 있을 것 같아요.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