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음2010.09.07 20:52

아이들은 구석진 곳을 들어가는 것을 좋아하지요.

조그마한 큼이 있으면.. 어떻게라도 들어가는지.. ㅋ

아이들도 자신만의 공간을 갖기를 원하고.. 또 좋아하지요.

그래서 좁은 틈에 들어가서 스스로 안정을 취하는거예요.

그런 의미에서 좁은 공간에 아이가 쉴 수 있는 공간 만들어 보았습니다.



제가 만들 공간입니다.

평소에도 아이들이 잘 들어가는 곳인데.. 넓은 공간은 아닙니다.

아이 하나가 서 있을 수 있을 정도의 공간인데 아이들은 저기 들어가서 쭈그려 앉아 있기도 하고 그냥 서 있기도 한답니다.

그래서 저 공간을 좀 더 아늑하게 해 주기로 했어요.


재료 : 우드락(혹은 하드보드지나, 상자 조각), 천, 솜, 글루건

먼저 우드락을 공간에 벽 사이즈에 맞게 재단을 합니다.



천은 우드락보다 좀 더 넓게 잘라서 준비합니다.

그리고 글루건을 이용해서 3면을 붙여주세요.

마지막 한 부분이 뚫린 곳은 솜을 넣어야 한답니다.


이렇게 솜으로 채워주는데.. 너무 빵빵하게는 하지 마세요.

쿠션을 만든다고 생각하면 돼요 ^^



솜을 다 넣은 후에는 입구를 글루건을 이용해서 막아주면 완성입니다.

손으로 눌러보았어요. 푹신하게 잘 되었네요 ^^


이런 식으로 해서 총 3개를 만들었어요.

2개는 큰거의 반 사이즈이지만.. 만드는 방식은 똑같아요.



벽에 붙인 모습이예요.
총 3명에 붙여 주었답니다.

그리고 나서 앞쪽에는 커튼을 달아 주었어요.


고무줄과 천을 이용했어요.


완성된 모습이예요 ^^

쿠션만 있는 부분을 천으로 가려주었답니다.
그리고 고무줄을 이용해서 걸었는데..
아이들이 왔다 갔다 하다가.. 혹시 걸리더라도 고무줄은 탄성이 있기에..
다치지 않아 좋답니다,

벽에 붙인 건.. 천장에 모빌 달 때 사용하는걸로 이용했는데..
이름은 모릅니다..;;


위에서 내려다 보이게 찍은거예요.
딱 한 명만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지요? ^^


완성된 것을 알고 아이가 들어가 있네요.
머리랑 다리쪽이 보이기 때문에 아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으면서도 커튼으로 가려져 있기에..

혼자만의 휴식을 취할 수 있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모음2010.08.27 21:49

아이들과 함께 하는 요리타임입니다~~~

오늘의 요리는 과일화채~!

아이들과 함께 요리도 하고 맛있게 냠냠냠 해볼까요? ^^*



재료 : 과일들 , 사이다, 그릇, 안전칼(빵칼 가능)



화채는 과일을 담은 후에 사이다만 담아도 간단하게 만들 수 있기에..
이번에는 아이들이 과일을 직접 썰어보도록 준비했습니다.

사과도 복숭아도 모두모두 길쭉 길쭉 하게 준비해 두었어요 ^^

칼을 사용해야 해서 도마를 주면 좋겠지만..
도마가 그리 없기에 플라스틱 접시를 준비했어요.
그리고 화채를 담을 그릇도 하나~!



아이들이 직접 잘랐어요 ^^
과일이 단단하지 않아서 빵 칼로도 잘 잘렸답니다.
그래도..약간의 요령이 있어야 더 쉽게 잘 자르겠지만요

이 자르느 재미에 아이들..
다 먹지도 못할거면서.. 열심히 잘라보네요.


아이들이 자른 과일을 자신의 그릇에 담았어요.
한 입 사이즈로 잘 잘랐지요?
방울토마토는 둥글기 때문에 아이들이 자르기 어려워요.

그래서.. 그건 제가 잘라주었어요.
그랬더니 방울토마토 넣고 싶을 때마다 잘라달라고 하네요 ^^


사이다를 넣었더니 거품이 뽀글뽀글 올라오네요.. ㅎㅎ

뽀글뽀글 하니까.. 요즘 나오는 구미호가 생각이 나네요..
뽀글음료~ ㅋㅋ

암튼.. 사이다 넣고 조금 지나서 김이 살짝 빠지면 단맛이 나기에..
다른거 굳이 넣지 않아도 되답니다. ^^


맛있게 냠냠냠~
욕심내서 많이 넣어서 다 먹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맛나게 잘 먹네요 ^^

그리 어렵지 않지요?
오늘은.. 아이들과 함께 화채 만들어서 간식으로 먹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
모음2010.08.21 06:30



봄~! 하면 떠오르는 아이 중에 대표적인 아이죠?

개구리~~~

 

그 개구리로 캐스터네츠를 만들었습니다. ^

 

아이들과 만들기도 하고~ 악기 연주도 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답니다.^^

 

준비물 : 색접시, 한지, 풀, 부직포 조각, 조개(혹은 병뚜껑), 눈알,뿅뿅이,  글루건 등

 

 

먼저 개구리 눈을 만들어서 준비하세요~!

종이로 오려서 만드는 법도 있지만.. 저는 마침 연두색 뿅뿅이가 있어서.. 이 걸 이용하기로 했답니다.

연두색 뿅뿅이에 눈알을 글루건으로 붙여서 미리 준비해 두었어요 ^^

 

 

 

그럼 개구리를 만들어야 겠지요? ^^

색접시를 반으로 접어주세요 ^^

 

그리고 위아래를 글루건을 이용해서 조개껍질을 붙여 주었습니다.

병뚜껑을 사용하려고 했는데.. 뒤지다가 우연히 조개껍질을 발견해서..

병뚜껑 모으기 귀찮아서 그냥 조개껍질로 했는데..

모양도 이쁘고 괜찮네요 ^^

 

 

이건.. 제가 샘플링 작업하면서 찍은 것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먼저 한 번 해 보았어요.

한지를 손으로 찢은 후에 색접시에 붙이는 건데..

이 부분은 아이들이 만들 부분이랍니다. ^^

 
  

 

솝잡이를 만들었어요.

캐스터네츠를 연주하려면 입을 벌려야 하잖아요.

그 때 아이들의 손을 끼울 수 있는 부분입니다.

색접시 윗 부분에 칼집을 낸 후에 부직포 조각을 끼워서 넣은 후 안쪽에서 글루건으로 붙이면 끝~!

아이들 손사이즈를 고려해서 작업하면 되요 ^^

 

 

짠!~! 완성된 개구리 캐스터네츠의 모습이랍니다..

눈까지 다 붙였지요? ^^

 

 

한번 연주 해 보았어요.. ㅋㅋ

왼손으로 하고 오른손으로

신고
Posted by 담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