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어본집2010.10.08 09:30
여기는 전에 포스팅을 한 적이 있는 곳인데요..


제 동생이 생일을 맞이해서..맛난거 사준다고 하니.. 꼬기 먹고 싶다고 해서.. 갔습니다.

요즘 채소값이 비싸서..

그전처럼 채소를 줄까? 하는 마음으로 갔습니다.



그런데..

채소값이 비싼 이 시점에서도~! 여전히 야채가 푸짐하게 나왔어요~~ >.<

게다가 이름 모를 아이도 하나 있네요.. ㅡㅡ

몬지는 모르겠지만..

냄새를 맡는 순간.. " 나 몸에 좋은 아이예요~" 라는 느낌이 팍팍 났어요.. ㅡ.ㅡ;;

지금도 손에서 냄새가 나는 것 같군요.. 그닥.. 마음에 들지는 않아요.;

r

그런데.. 여전히 푸짐하게 나오는게 아니라..

더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0-


그 귀한 금치도..듬뿍 나왔네요.. +.+


이건 전에 없던 건데.. 새로이 추가된 것~!

원래는 집에서 한 거 아니면 좋아하지 않지만.. 때가 때인만큼.. 아낌없이 먹어주었어요..



그리고~ 동생이 먹고 싶다던 항정살과 갈매기살~!

갈매기살이라는 것은 처음 맛보는데요..
동생도 어떤건지 궁금해서 시켰다고 하네요^^

살고기가 많은데. 구우면서 "왠지 소고기 생각나~" 하면서 구웠어요.

살고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질기거나 퍽퍽하지 않아서 괜찮네요.

하지만.. 전 겹살양이 더 좋다는거~ ㅎㅎ

아저비께서 겹살을 잘 안드시고.. 살고기가 있는 부분을 주로 드시는데..

갈매기살을 드시면 좋겠다고 생각이 들더군요.



채소에 금치도 있기에.. 싸먹었어요~~ >.<

그리고 기념샷도~ ㅎㅎㅎ


고기에 채소를 싸 먹는다고 하지만.. 여기는 그런 걱정없이~

맘껏 싸먹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 석쇠한마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담빛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