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음식2012.01.07 07:00


전부터 한 번 먹어보고 싶었습니다..

광고에서 나오는 따끈한 스프를 즐기는 그 모습..

어찌나 맛있어 보이던지..

"나도 먹고 싶다~."

버뜨 옆에서 "비싸~!" 이 한마디에.. 시도는 못했는데..

얼마전에 이웃블로거님께서 보노 포스팅을 한 것을 보고는..

마트에 갔다가..낼름 하나 들고 왔습니다..


보노 (VONO)  - 포르치니버섯스프
17.2 g* 3

그래도 할인 행사가 있어서.. 2400원에 데리고 왔어요 ㅎㅎㅎ

여러 종류가 있어서 무얼 사면 좋을까~? 하고 고민을 하다가..

제가 아웃백 양송이스프 좋아하는데.. 그게 생각이 나서 요 버섯스프를 골라왔답니다.^^

양송이 스프랑 이거랑 다를수도 있는데.. ㅎㅎㅎ

버섯이라는 공통점 하나만 믿고 겁없이 델꾸 오다니..;;


이거 사면서 첨 알았습니다..

보노의 원산지가 일본이라는 것을.. 그래서 비쌌나? ㅡ.ㅡa


유통기한은 하단에 표시되어 있다고 하니까~

확인해 주어야겠지요?

2013년이면.. 넉넉하네~ 설마..제가 저걸 그 때까지 안 먹고 고이 모셔두는 일은 하지 않겠지요...

ㅋㅋㅋ


양쪽 사이드면에는 영양성분이랑~ 조리방법이 적혀 ㅇㅆ답니다.

17.2g 하나의 열량이 74Kcal 라고 하네요.

트랜스지방은 없구.. 음..


이렇게 상자안에 3개로 낱개 포장이 되어서 담겨져 있어요.


그럼.. 이제 먹어 볼까요?

맛있어야 할텐데..


먼저 그릇에 내용물을 담아 줍니다.

살짝 뾰안색의 분말과 건더기가 약간 보이네요.

냄새는 달달한 내가 살짝 나요.

전지분유가 들어가서 그런가?


뜨거운 물을 150ml 부어주라고 하는데.. 어느 정도인지 몰라서..

그냥 알아서 부었습니다.. ㅡㅡ;;

그리고는 수저로 15초간 저어준 후에 1분만 기다리라고 하네요.


다향히 물의 양을 심히 잘못 맞추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많이 걸쭉하지는 않지만, 살짝 걸쭉하게 완성이 되었네요 ^^

맛은..... 좋습니다...... +.+

짭조름한 맛이 나는게.. 완전 좋아요~~ >.<

선택을 잘 한 것 같아요..ㅎㅎㅎ

짭조름하면서도 우유의 부드러운 맛에 쫄깃하게 씹히는 버섯~!

개인적으로 버섯 좋아해서 더 많이 있으면 좋겠어요 ㅎㅎ

아..그런데 이거 하나로는 굶주린 제 배를 완전히 채우지는 못하겠어요..
(당연한건가? ㅡ.ㅡ;;)

간단하고 간편하고 맛있게 즐기기 좋은 것 같아요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담빛